Archives

[노래] 기다리다 / 오늘따라 보고 싶어서 그래

어쩌다 그댈 사랑하게 된 거죠
어떻게 이렇게 아플 수 있죠
한번 누구도 이처럼 원한 적 없죠
그리다고 천 번쯤
말해보면 닿을까요

울어보고 떼쓰면
그댄 내 마음 알까요
그 이름 만 번쯤 미워해볼까요
서운한 일들만 손꼽을까요

이미 사랑은 너무 커져 있는데
그댄 내가 아니니
내 맘 같을 수 없겠죠
그래요 내가 더 많이 좋아한 거죠

아홉 번 내 마음 다쳐도
한번 웃는 게 좋아
그대 곁이면 행복한 나라서
싫은 표정 한번 조차도

편히 지은 적 없죠
그대 말이면 뭐든
다 할 듯 했었죠
천년 같은 긴 기다림도

그댈 보는 게 좋아
하루 한 달을 그렇게 일년을
오지 않을 그댈 알면서
또 하염없이 뒤척이며
기다리다 기다리다 잠들죠..

나 언제쯤 그댈 편하게 볼까요
언제쯤 이 욕심 다 벌릴까요
그대 모든 게 알고 싶은 나인데
언제부터 내 안에

숨은 듯이 살았나요
꺼낼 수 조차 없는
깊은 가시가 되어

아홉 번 내 마음 다쳐도
한번 웃는 게 좋아
그대 곁이면 행복한 나라서
싫은 표정 한번 조차도

편히 지은 적 없죠
그대 말이면 뭐든
다 할 듯 했었죠
천년 같은 긴 기다림도

그댈 보는 게 좋아
하루 한 달을 그렇게 일년을
오지 않을 그댈 알면서
또 하염없이 뒤척이며
기다리다 기다리다 잠들죠..

그댈 위해 아끼고 싶어
누구도 줄 수 없죠
나는 그대만 그대가 아니면
혼자인게 더 편한 나라

또 어제처럼 이곳에서
기다리고 기다리는 나예요

아직도 바보 같이 기다리고 있는 것 같아…
기다리지마! 그 사람은 오지 않을거야.
절대로 오지 않을거야.
그래서 기다리지마라! 제발.

…근데… 오늘따라… 너무 그리워서 어떡하지?

오늘 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내가 알고 있던 그 모습 그대로 잘 지내는지
너무 걱정은 마 그냥 미련이 조금 남아서
혼자 라서 그래 기분도 울적해 생각이 났나봐

다시 올까 너 다시올까 설래이던 어느 밤
불꺼진 방안에 밤새도록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참 많이 울었어
다시 만나도 아닐 걸 난 아니까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정말 니가 너무 싫은데
아직 너 하나에 울고 웃는 내가 싫어

오늘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바람도 시원해 날씨가 좋으니
괜히 더 그러네

시간이 좀 더 지나면
한번쯤 다시 볼 수 있을까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게 되면
날 잊어버릴까

끝이라고 다 끝이라고 생각하면 할수록
니가 너무나 보고 싶어서 또 난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참 많이 울었어
다시 만나도 아닐 걸 난 아니까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정말 니가 너무 싫은데
아직 너 하나에 울고 웃어

보고 싶어 너 보고 싶어 참 많이 울었어
아무리 애를 써도 넌 안 오니까
그래도 나 더 기다리면 계속 너만 그리워하면
한번쯤은 날 볼 것 같아서
널 기다려

오늘 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노래] 처음 사랑

I discovered this song while watching The King Two Hearts (episode 7) and I find myself tearing up just right after hearing the first line! I thought of making the lines that I like bold, but I just ended up changing every line to bold letters so I dismissed the idea.

I love the melody. I love Lee Yoon Ji’s voice. And most of all I love the lyrics – because it’s my story. I can listen to this song over and over and over… until I become 괜찮아.

이거 다 내 마음이야. 내 철없는 첫 사랑 이야기야.

그래, 괜찮아. 괜찮을거지? 내 마음이 먼저 선택한 그 사람은… 처음사랑으로 충분해서 괜찮지?

나도 다 언젠가 괜찮다고 말할 수 있으면 좋겠다.

처음엔 친구처럼 소중한 연인처럼
나의 마음에 너의 맘을 들여놓은 순간부터
설레던 내 마음은 운명이 될거라고
믿었던 철없던 내 처음 사랑

숨만 쉬어도 행복했었어
햇살같은 사랑 이었어
영원할거라 생각했는데
그 추억속에 남았어

이젠 아픈맘 슬픈눈물 내 뺨에 기대어도 괜찮아
기억속 상처 온몸가득 남겨져도 괜찮아
마음이 먼저 선택한 너 처음사랑으로 충분해
영원히 지킬께 내 처음사랑

짜릿한 마법같은 너의 그 입맞춤이
나의 마음에 설레임은 그렇게 시작됐고
불꽃처럼 뜨거운 사랑을 속삭이듯
미래를 꿈꾸었었던 내 처음 사랑

너의 미소가 나를 웃게해
별빛같은 사랑 이었어
마냥 좋았어 그땐 그랬어
아름다웠던 시간들

이젠 아픈맘 슬픈눈물 내 뺨에 기대어도 괜찮아
기억속 상처 온몸가득 남겨져도 괜찮아
마음이 먼저 선택한 너 처음사랑으로 충분해
영원히 지킬께 내 처음사랑

사랑해 행복했던 처음사랑

[노래] 두번째 서랍

내일의 내게 안부를 묻죠
다친 마음은 조금 아물고 있는지
나도 괜찮을까요?
When will I be okay?

오늘도 난 안부를 묻죠
지친 하루를 홀로 걸어온 나에게
세상에게 빌려온 꿈은
하루만큼 닳아만 가는데
이런 나도 괜찮을까요

내가 바란다면 내가 원한다면 꿈이 되나요-
별이 지지않는 마음으로 살 수 있나요

오랜 물음들을 디뎌서 먼 길을 왔을 때
그런 나를 맞아 그대 말해주네요
나 찾아 헤맨
그건 나란걸

내일의 내게 안부를 묻죠
다친 마음은 조금 아물고 있는지
세상에게 받아온 상처
하루만큼 늘어만 가는데
이런 나도 괜찮을까요

다시 기다려야 다시 다가가야 함께 있나요
비에 젖지 않는 마음으로 살 수 있나요

오랜 물음들을 디뎌서 먼 길을 왔을 때
그런 나를 맞아 그대 말해 주네요

내가 지킨 꿈들이 날 지켜준다고
내가 놓지 않은 손들이 잡아준다고
날 자라게 한 계절 지나 그대를 만나요
외로웠던 시간에 인사를 건네요

나 괜찮아요
그대 있으니
꿈이 있으니

[노래] I Do (English Translation)

*I love love love this song to death and I also love the lyrics. Attempted to translate again, but this is extremely difficult than 꽃보다 그녀 so I may have dozens of mistakes here… don’t trust my translations!

I Do

Park Ji Yoon 박지윤

I Do I Do OST part 2

거짓말처럼 아플거래
Like a lie, they said it’ll hurt.
얼마못가서 두 손 든대
They said soon I will give up.

이상하지 더 힘이 나
But strangely, it gave me strength.
같은 꿈을 꾸는 너만 보면
When I see you who’s dreaming the same dreams.

때되면 나을 감기같은걸
Just like a common cold, it will get better soon.
뒤돌아 한숨 쉬진마
So don’t turn back and sigh.
내 눈물 봐도 모른척해
Even if you see my tears, pretend you didn’t.
널 믿고 약해지지않게
Without hesitations, I believe in you.

그래 I do 나답게 I do
Yes, I do. I’d say I do.
내 가슴이 아직 뛰잖아
My heart is still racing.
세상 보란 듯이 넌 날 옳다 말해줘
Letting the world see, please tell me I’m right.
날 믿어줘 Say me I do
Believe in me, tell me “I Do”

막다른길이 보인데도
Even if I reach a blind alley.
뒷걸음치진 않을래
I will not turn back.
슬픈 기억도 언젠간 끝날
Sad memories will end too.
훗날 함께 웃게될테니
Someday, together we will smile.

그래 I do 나답게 I do
Yes, I do. I’d say I do.
내 가슴이 아직 뛰잖아
My heart is still racing.
세상 보란 듯이 넌 날 옳다 말해줘
Letting the world see, please tell me I’m right.
날 믿어줘 Say me I do
Believe in me, tell me “I Do”

부디 흔들리지마
Please don’t waver.
잡은 꿈을 놓지마
Don’t let go of your dreams.
값진 삶이니까 괜찮아
Because life is precious. It’s okay.

널 위해 영원히 I do
For you, forever I do.
아파도 후회는 없어
Even if it’s painful I have no regrets.

다시 I do 매일 I do
Again, I do. Everyday I do.
어제보다 가까이 왔어
I am a step closer today than yesterday.
우리 한 곳만을 보다 이뤄지는 날
A day will come when we’ll both be together.
꼭 안아줘 Say me I do
Please hold me tightly, tell me I do

[노래] 꽃보다 그녀 (English Translation)

*This is the first time I’m attempting to translate a full song… be nice to me. Hahaha!  Please leave a comment for corrections.

꽃보다 그녀 (Her Over Flowers)
by: 예성 (Yesung)

I DO I DO OST – Part 1

그대를 사랑해 my love 모든 걸 줄게요 oh my love

I love you, my love. I’ll give you everything, oh my love.

저 하늘의 별보다 그대를 밝혀줄게요

I’ll give you brightness more than the stars in that sky.

끝내 줘요 그대는 모든 게 완벽해

You’re terrific. Everything about you is perfect.

그 어떤 누구도 비교할 수 없는 한 송이 장미

No one else is worthy to be compared to a stem of rose (???)

꽃보다 아름다운 그대는 라일락 향기보다 향이 좋아요

You who’s more beautiful than a flower is more fragrant than the scent of a lilac

내 옆을 지날 땐 머리 흩날릴 땐 냄새가 좋아

When you are by my side, the smell of your wind-blown hair is nice (good).

천천히 내게 다가와 줄래요 내 마음이 녹아내려요

Would you please come closer to me slowly. (because) My heart is melting.

그대를 사랑해 my love 모든 걸 줄게요 oh my love

I love you, my love. I’ll give you everything, oh my love.

저 하늘의 별보다 그대를 밝혀줄게요

I’ll give you brightness more than the stars in that sky.

한 송이 꽃보다 그대는 예뻐요 눈이 부셔요

You are prettier than a stem of flower, my eyes are dazzled.

사랑하고 있어요 꽃보다 그녀

I love her over flowers. (I love you. You/her over flowers)

여길 봐요 다른 곳은 보지 말아요

Don’t look at any other place, just look here.

그대의 두 눈에 나 말고 다른 건 담지 말아요

Don’t look at anybody else, just look at me.

조금만 빨리 다가와 줄래요 내 마음이 타들어가요

Hurry up a bit, come closer to me. (because) My heart is burning.

그대를 사랑해 my love 모든 걸 줄게요 oh my love

I love you, my love. I’ll give you everything, oh my love.

저 하늘의 별보다 그대를 밝혀줄게요

I’ll give you brightness more than the stars in that sky.

한 송이 꽃보다 그대는 예뻐요 눈이 부셔요

You are prettier than a stem of flower, my eyes are dazzled.

사랑하고 있어요 꽃보다 그녀

I love her over flowers. (I love you. You/her over flowers)

그대를 사랑해 my love 모든 걸 줄게요 oh my love

I love you, my love. I’ll give you everything, oh my love.

저 하늘의 별보다 그대를 밝혀줄게요

I’ll give you brightness more than the stars in that sky.

그대만 바라보는 난 해바라기 넌 새빨간 장미 그댄 내 삶의 전부

I’m a sunflower that only looks at you. You are a bright red rose. You are my life.

그대를 사랑해요

I love you.

*Actually this is a fairly easy song… OR my Korean is finally improving??? Gasp!!! No, I think the lyrics are quite simple. Thus I attempted to translate it. And I’m so happy that I know almost all the words here and just checked the dictionary for 끝내 주다, 비교하다,  머리 흩날리다, 녹아내리다 & 타들어가다.

Sigh, why are Korean songs more romantic if you leave it as it is… it’s not so romantic anymore after translations. O.o

Learning Mandarin: 老鼠爱大米

I used to take Mandarin (or any other Chinese language) as pure noise. When I was in Taiwan last 2010, I shut all the “noise” up and just filter English and Korean.  After about 4 months of attending a Mandarin class (and watching one Taiwanese drama), Mandarin had started taking its form. I no longer hear “noise” when I listen to Mandarin. Rather I hear sounds that form words. And words that form sentences. And I know that these sentences carry meanings. Of course I can only understand and recognize words and sentences that are on my textbook, but it’s fun because listening to Mandarin now is like a mini game for me. A try-to-catch-as-many-words-as-you-can game. If only I had known that I’ll be taking Mandarin as a language elective, I would’ve listened more to my surroundings well while I was in Taiwan instead of blocking all those “noises” off.

Last Friday our laoshi taught us a song – 老鼠爱大米. And I’m loving it. The melody is very catchy.

I also found a Korean version and I love it too more (simply because I can understand it more).

I spent my Saturday listening to C-pop while trying to choose a song for our final project and I am loving what I am hearing.

I guess I’m really starting to love Mandarin (but not as much as Korean, of course). Though it’s still not enough for me to learn beyond our classroom lessons. However I’m kinda feeling a bit sad because I know that once our class ends, I’ll stop learning Mandarin and will most probably forget everything I’m learning right now. Well, I still have almost a year with 3 more Mandarin classes lined up. Who knows where it will take me.

Missing Parokya Ni Edgar

Before Korean drama OST invaded my playlist, I used to listen to a lot of Parokya Ni Edgar. I was never a fan, but I definitely enjoyed their “astig” songs so much! They were really popular when I was in high school.

And now we are writing an ethnolinguistics paper about them and their songs. Thus I’ve been listening to their songs the entire day as I check each and every lyrics. I just realized I’ve missed them a lot. Creating a Parokya Ni Edgar playlist now. ^^

And I think I haven’t seen them perform live yet. I’m now thinking should I go to the university fair to see them?

Random: I was searching some CDs for my Parokya Ni Edgar mp3s last night and came across some of pre-2NE1 Sandara Park’s songs! Cu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