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s

[일기] 그 사람이 다시 떠 올랐습니다

2013.09.09

나는 요즘에 한국어능력시험을 준비하는 중이다. 그런데 어젯밤에 공부하는 것은 대신에 그 사람 때문에 또 바보 같이 울었다. 갑자기 그 사람을 그립고 그 사람 목소리 다시 듣고 싶고 그 사람 얼굴도 다시 가깝게 보고 싶었다. 그래서 공부는 하지 않고 그냥 울었다. 울다가 막 잠을 잤다. 오늘은 그 사람을 다시 생각하지 않도록 열심히 공부하기로 했다. 어젯밤에 쓸데없는 슬픔과 아픔 때문에 시간 낭비라고 생각했다.

지금 18회 한국어능력시험 복습하고 있는데… 작년에 여백에 휘갈겨 쓴 메모를 보자마자… 기분이 딱 떨어졌다.

내가 쓴 메모 뭐냐고 물어보시면…
한 단어 주위에 원을 그리고 “와! 신기하다! 이 단어는 잘 알아! ㅇㅇ오빠에게 이 단어를 한번 들었잖아! ㅇㅇ오빠 덕분에 많이 배워나봐! ㅋㅋㅋ”이란 글씨 쓰고 하트까지 그렸었다.

진짜 못 살아! 계속 이렇게 생각 하면 그 사람을 어떻게 잊을까? ㅠㅠ

*corrected by Jay of lang-8.com

초콜릿이랑 눈싸움하고 있다

오늘도 되게 슬프다.

회사에 가는 길에서 창피하게 눈물이 또 계속 흘렀다.

행복을 찾는 것이 언제부터 이렇게 힘들어진지 모르겠다.

오늘 일해야 돼서 빨리 정신 차리려고 생각했다.

그래서 초콜릿을 샀다.

예전에 초콜릿을 먹으면 기분이 막 좋아졌었다.

근데 이제 효과가 없어졌나보다.

식욕이 없어서 초콜릿도 먹을 생각이 없다.

그래서 내 책상 위에 있는 초콜릿이랑 오랫동안 이렇게 눈싸움하고 있다.

2013.07.20

I wrote this yesterday while at work. I was sad (as always) and I felt the urge to write something. Not wanting to lose the moment, I hastily wrote this down. Nothing special, really. I just narrated what I was doing.

I posted this on lang-8 first to have it corrected. I’m quite happy that there were only few things that needed correction despite the fact that I wrote this down quickly without using any dictionary. Yes, I know this is something very short and simple, but it makes me happy being able to write something like this on my own with minimal corrections.

Also, the one who corrected it said it’s like a 단편소설. O.o

단편소설 무슨?! ㅋㅋ

Ah, Korean! I know it’s biased and I know my linguistics professors will disagree… but… Korean, why are you so beautiful? I don’t think this will sound this pretty if I wrote it in English or in my native language.

죽을 만큼 아픈 사랑

죽을 만큼 아픈 사랑

윤 향 / 이신옥

아프도록 사랑한 사람
오직 한 사람이라는 걸
아는지 모르는지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 아픈데
가슴을 베인 것처럼
쓰라린데 모른 척 하나 봐

죽을 만큼 아픈 사랑이
울고 있어도
흐느껴도 왜 모르니
바보같이 느껴지지 않니

두 번 다시
사랑하지 않을 거야
누구라도 대신할 수 없으니
심장이 돌같이 느껴져

-석가족님 사랑 합니다-

SOURCE

[Audio Blog] 더 파이브

Desperately trying to improve my speaking skills, I tried doing some recordings. I still can’t do an impromptu recording in Korean, so I just read what I have written in Sunaforever a few days/weeks ago.

I’m quite proud with what I have written. I actually don’t know how I was able to write this well. I’m not saying this is something good but in my writing level it’s one of the best ones I’ve written so far. Usually when I have strong feelings over something and I wrote about it in Korean (right away) I do better than how I usually write. I wrote this just after reading the webtoon while still teary-eyed and all. The other time, I opened my heart and talked about my 짝사랑 to an 언니 and I was able to write a 5,000-character email in one sitting! And I also did well when I wrote about the snack event we prepared for Kim Sun Ah because I was so happy after meeting her again.

Anyway, this is already the corrected version. There were some corrections made by people from lang-8. My pronunciation is still really bad and I made some mistakes. Urgh! I’m just reading it and I still make mistakes! Too lazy to do it again so just enjoy picking up the mistakes. Feel free to leave comments, suggestions and corrections. I’ll appreciate them! 🙂

발음… 발음아… 우리 앞으로 잘해보자!

더 파이브 잘 읽었어요!

한국어를 잘 못하는 저는 만화를 전부 읽어본적이 없어요.
뭐… 틈틈이 시간 나는 대로 한국어 연습을 위해 어떤 유치한 만화 1, 2 장을 대충 읽은적은 있어요.
근데 당연히 저는 더 파이브에 관심이 많고 너무 궁금해서 읽을 기회 나타나자마자 곧바로 읽기 시작했어요!
자신 없는 저는 그 만화를 이해 할 수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 끝까지 읽어보고싶었어요.
너무 궁금해서 그래요.
생각보다 너무 어렵지는 않았어요.
물론 읽으면서 네이버 한영과 국어사전 많이 쓰는데요 ㅋㅋ
100% 이해못했지만 (특히 사전에 찾을 수 없는 사투리과 욕도) 아마 80~90% 이해했어요.
저한테는 그만큼도 너무 소중해요.
그리고 읽으면서 한국어도 많이 배웠어요.
뭐… ‘젠장’ 같은 것? ㅋㅋㅋ
ㅋㅋ 농담이에요.
욕말고 좋은 단어과 문법도 많이 배웠어요.
믿어주세요~ ㅋㅋ

밤마다 12시까지 알바를 해야 돼요.
알바끝나자마자 새벽 4시까지 읽었어요.
3일 동안 그렇게 열심히, 천천히 읽어봤어요.

처음엔 너무 슬프고 불쌍하다는 것을 느껬어요.
읽을수록 더 궁금하고 더 떨리고 떨리고 떨렸어요.
어떤 공포나 스릴러 영화를 볼때마다 아무리 무서워도 손으로 눈을 가리기까지 해본 적이 없는데
결국에 이 만화를 읽으면서 두 번 손으로 두 눈을 가렸어요! 비명이 나오는 것도 참았어요! 떨렸어요. 진짜 떨렸어요.
그리고 고은아씨를 끝까지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어요.
결말을 바로 알고 싶어서 빨리 읽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10장 남았을 때 부터 계속 읽고 싶지 않았어요 ㅠㅠ
고은아씨에게 좋지 않는 일이 생기면 마음이 견딜 수 없을까봐…
그리고 빨리 읽으면 다 끝을거예요.
드라마 보는 것처럼 격한 감정이나 느낌 있어서 그리울까봐 계속 읽고 싶지 않았어요 ㅠㅠ
당연히 너무 궁금해서 못 참았어요 ㅋㅋ
마지막 회를 읽고 에필로그동영상을 볼때 눈물을 흘렸어요.
또한 동영상을 끝나고 10, 15분 지나도 눈물이 계속 흘렸어요.

이게 뭐야?!!!
원래 제 생각에는 복수에 대한 스릴러이라면 미국 스릴러 영화랑 비슷하지 않아요?
스릴러가 다 그래요.
연쇄살인범 1명 있다. 주인공은 그 미친 놈을 잡아야 된다. 물론 그건 쉽지 않다. 아무리 힘들어도 결국에 그 놈을 죽여버린다. 축하한다! 끝!
근데 이 만화를 읽은 다음에 보통 만화… 보통 스릴러아니란 걸 깨달았어요.
눈물 흐르고 너무 놀라고… 소름(이)끼치는 느낌부터 감동 까지 느꼈어요!
물론 이 만화는 2010년에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우수상을 받고 대한민국에서 유명한 만화이래요.
그걸 알지만 생각보다 더 훌륭해요
읽으면서 만화 읽기아니란 걸 느꼈어요.완전 영화 같아요!
영화이라는 말이라면….
이 만화가 영화로 볼 수 있는 것 더 좋죠!
그렇게 좋을지… 아니… 더 좋을거라고 믿어요.
읽으면서 머릿속에 선아언니를 상상했는데…
현실에서 우리 김배우님이 보여줄 연기가 더 좋은것이죠!
얼마나 기다려야 돼요? ㅠㅠ
저 같은 외국사람은 누구보다 더 많이 기다려야 돼요 ㅠㅠ
영화권에 가서 볼 기회도 없고 DVD 나오기 전 까지 많이 기다려야 돼요 ㅠㅠ
뭐… 한국에 가지 않는다면….. ^^;;

제 처음 읽는 만화는 다 파이브가 돼서 좋죠!
만화중에서 명품인 것 같아요.
아직도 못 읽어본 사람들, 이 만화를 사서 읽어 보세요.
끝까지 다 못 읽어본 사람들도 빨리 읽어 보세요.
후회 안될거예요!

2012 Korean Speech Contest (Metro Manila) – taking the plunge

I took the plunge at the very last minute – literally! Like the deadline was at 11:59pm. I sent my application requirements at… yes 11:59pm. Actually it was sort of ‘incomplete’ because I never edited the script, there were some parts left untranslated (because me and my friend doesn’t have time to do everything anymore, so we kinda short-cut some parts), no proofreading whatsoever, and my sound recording was… never mind.

So I was surprised to see my name on the list of qualified contestants. O.O

Shall do my best then. I want to do this properly this time. Now off to editing!

[쓰기] 숙제 01: 제 쌍둥이 언니

제 친한 친구는 웨나라고 하는데 한국 이름은 이영애라고 해요. 왜냐하면 웨나언니가 이영애 배우를 좋아하기 때문이에요. 저보다는 1살 연상이라서 언니라고 불러요.

우리는 서로 안 지 약 3년 됐어요. 김선아 배우의 영어 홈패이지로 우연히 만났어요. 그 홈페이지에서 쪽지로 얘기 하다가 같은 대학에 다니는 것뿐만 아니라 동창이라는 것도 알게됐어요.우리는 직접 만난 다음에 공통점이 많다는 것을 곧 알게됐어요. 저처럼 웨나언니가 배우 김선아도 좋아하고 한국 드라마도 좋아하고 한국어 공부하기도 좋아고 한국 문화에도 관심 많이 있어요. 또한 좋아하는 음식, 음악, 색깔 등등 여러 면에서 같아요. 그런 이유가 있어서 서로 쌍둥이라고 불러요.

우리가 함께 하고 싶은 것이 많아요. 함께 밥을 먹는 것, 노래방에서 한국 노래를 노래하는 것, 여행하는 것을 좋아해요. 마치 내일이 없는 것처럼 이야기해요.

웨나언니는 책임감이 있는 사람이에요. 또한 똑똑한 사람이라서 공부 잘하고 일도 잘 해요. 좋은 본보기라서 저는 웨나언니처럼 되면 좋겠어요. 인정이 많고 마음이 참 넓고 따뜻해요. 웨나언니가 우정을 소중히 생각하는 친구라서 저는 웨나언니같은 친구가 있어 행운아라고 생각해요.

웨나언니는 필리핀 한국문화원에서 행정담당으로 일한 지 1년 됐고 저는 대학에 다시 다닌 지 3학기 돼서 우리 요즘 정말 바빠서 자주 못 만나요. 자주 만나면 좋겠어요.

제 선생님이 이 쓰기를 고쳤어요. ^^ 감사합니다 선생님~

Talking to Kim Sun Ah – in Korean!

In correct Korean! (Yey!)… Well, at least most of the time. O.o

It was Kim Sun Ah who sparked my interest in anything Korean. It was my wish to join her fan cafe that prompted me to pick up a pencil and start learning Hanguel. And it was my desperate desire to understand her messages, interviews and dramas that made me continue learning Korean. But never, not even in my wildest dreams, had I imagined talking to her in Korean (because I have never even thought that I’d get to meet her in person in the first place).

When I get to meet her (for the first time) in Taiwan last year, I haven’t had any formal Korean classes yet. But my level of comprehension then could most probably make me get a grade 1 score in TOPIK. I can give a summary and short translations of her interviews for her non-Korean speaking fans and I could leave short and somehow decent Korean posts and comments in her fan cafe. But, just like most self-learners, my speaking skills were way below my comprehension skills. When I recall how I constructed (misconstructed could be a better term) my sentences then, I can only facepalm in embarrassment. I only said a total of 5 sentences (on 4 different instances). I introduced myself. I thanked her. I told her I love her. I asked for a photo. And I thanked her again. With the exceptions of 고마워요 and 사랑해요 it were all but epic failure!

It was probably my broken Korean that made me stand out from the flood of Chinese surrounding us, thus she gets to notice me. But that was probably what also stopped her from talking back to me in Korean. She talked to me in English which, by all means, is fine by me. But worse, she talked to me in Chinese-Korean (in a talking-to-a-foreigner-who-doesn’t-understand-your-language kind of way – if you get what I mean) – that I definitely did not understand – and could’ve understood if she just said it in Korean. 🙂

Meeting her again last month, much to my surprise, I get to talk to her in simple, yet complete and, I would live to believe, correct sentences (most of the time, at least). And the best part, this time Kim Sun Ah talks back to me – in Korean!

Awesome.

AWESOME.

AWESOME!!!

I still didn’t do well. My speaking skills are still way below my comprehension level. I still wasn’t able to express my thoughts and feelings exactly how I really wished to express it. I still didn’t get to say all the things I wanted to say. And I made terrible beginner mistakes *facepalm*.

Talking in Korean is already difficult as it is, yet it also doesn’t help that being by Suna Unnie’s side makes my head swirl, thus I can’t think straight.

We didn’t talk in Korean the entire time. Thanks to my conjugation mistake, she wasn’t able to understand me thus we ended up talking in English. Then she tried her Filipino. Then we went back to Korean.

again…

AWESOME!

And somehow I’m quite glad that I didn’t do well. At least it gave me a stronger motivation to work harder on my speaking skills… hoping that one day, when I get to meet her again, I would be able to do b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