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기다리다 / 오늘따라 보고 싶어서 그래

어쩌다 그댈 사랑하게 된 거죠
어떻게 이렇게 아플 수 있죠
한번 누구도 이처럼 원한 적 없죠
그리다고 천 번쯤
말해보면 닿을까요

울어보고 떼쓰면
그댄 내 마음 알까요
그 이름 만 번쯤 미워해볼까요
서운한 일들만 손꼽을까요

이미 사랑은 너무 커져 있는데
그댄 내가 아니니
내 맘 같을 수 없겠죠
그래요 내가 더 많이 좋아한 거죠

아홉 번 내 마음 다쳐도
한번 웃는 게 좋아
그대 곁이면 행복한 나라서
싫은 표정 한번 조차도

편히 지은 적 없죠
그대 말이면 뭐든
다 할 듯 했었죠
천년 같은 긴 기다림도

그댈 보는 게 좋아
하루 한 달을 그렇게 일년을
오지 않을 그댈 알면서
또 하염없이 뒤척이며
기다리다 기다리다 잠들죠..

나 언제쯤 그댈 편하게 볼까요
언제쯤 이 욕심 다 벌릴까요
그대 모든 게 알고 싶은 나인데
언제부터 내 안에

숨은 듯이 살았나요
꺼낼 수 조차 없는
깊은 가시가 되어

아홉 번 내 마음 다쳐도
한번 웃는 게 좋아
그대 곁이면 행복한 나라서
싫은 표정 한번 조차도

편히 지은 적 없죠
그대 말이면 뭐든
다 할 듯 했었죠
천년 같은 긴 기다림도

그댈 보는 게 좋아
하루 한 달을 그렇게 일년을
오지 않을 그댈 알면서
또 하염없이 뒤척이며
기다리다 기다리다 잠들죠..

그댈 위해 아끼고 싶어
누구도 줄 수 없죠
나는 그대만 그대가 아니면
혼자인게 더 편한 나라

또 어제처럼 이곳에서
기다리고 기다리는 나예요

아직도 바보 같이 기다리고 있는 것 같아…
기다리지마! 그 사람은 오지 않을거야.
절대로 오지 않을거야.
그래서 기다리지마라! 제발.

…근데… 오늘따라… 너무 그리워서 어떡하지?

오늘 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내가 알고 있던 그 모습 그대로 잘 지내는지
너무 걱정은 마 그냥 미련이 조금 남아서
혼자 라서 그래 기분도 울적해 생각이 났나봐

다시 올까 너 다시올까 설래이던 어느 밤
불꺼진 방안에 밤새도록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참 많이 울었어
다시 만나도 아닐 걸 난 아니까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정말 니가 너무 싫은데
아직 너 하나에 울고 웃는 내가 싫어

오늘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바람도 시원해 날씨가 좋으니
괜히 더 그러네

시간이 좀 더 지나면
한번쯤 다시 볼 수 있을까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게 되면
날 잊어버릴까

끝이라고 다 끝이라고 생각하면 할수록
니가 너무나 보고 싶어서 또 난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참 많이 울었어
다시 만나도 아닐 걸 난 아니까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정말 니가 너무 싫은데
아직 너 하나에 울고 웃어

보고 싶어 너 보고 싶어 참 많이 울었어
아무리 애를 써도 넌 안 오니까
그래도 나 더 기다리면 계속 너만 그리워하면
한번쯤은 날 볼 것 같아서
널 기다려

오늘 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