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September 2013

‘The Five’ Teaser Poster Released

201309220952779445_523e3fdaf3b9c.jpg

Once again, actress Kim Sun Ah had an extreme image make-over.

The Five (Directed by Jeong Yeon Shik) is scheduled to be released on November* and today, September 22, the movie teaser poster showing a different image of Kim Sun Ah was released.

The Five is a story of five people gathered together to see the end of a perfect revenge plot. It will be Kim Sun Ah’s first ever thriller movie. The poster released today shows her intense image transformation that makes one look forward to her character Eun Ah.

Wrecked look. Hidden anger and despair. Glimpse of courage. Concealed pain.

I will rip my own heart if that’s what it takes to get him killed. A revenge story of a woman whose family was brutally murdered right in front of her.

SOURCE: Osen

* According to the producer’s twitter 박성근 The Five will be released on November 14, 2013.

고백할 게 있는데…
오늘 내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더 파이브’란 영화 티저 포스터가 공개되었다. 예전에 이런 소식을 들었으면 너무 기뻐서 분명히 날뛰었을 것이다. 원래 뭘 하고 있었든지 어머니께 큰 소리로 자랑스럽게 “엄마! 엄마! 봐 봐! 빨리! 대박! 그치?”라고 말했을 거다. 근데 오늘 이 소식을 이렇게 들었어도 이상하게 관심 하나도 없는 것 같고 아무 느낌도 안 났다. 그냥 선아언니 얼굴 쳐다보고 이 포스터랑 눈 싸움 하고 있었다. 이제 기쁨 대신 슬픔만 느껴졌다. 혹시 그 사람 때문이 아닐까? 뭐 어쨌든 선아언니에 관한 소식을 들으면 그 사람을 생각하고 기억하겠지. 게다가 나한테 이 영화로 각색되었던 만화를 준 사람은 바로 그 사람이였다. 그 동안 이 영화를 개봉할 때 그 사람이랑 같이 볼거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드디어 이 영화가 개봉할거다. 근데 그 사람이랑 같이 보는 것은 이제 불가능하다.
이렇게 되면… 혹시 나도 김슷하 안티가 됐을까? 안돼겠다! 이 자리… 이 팬자리도 지켜야 한다. 선아언니… 미안해. 어떡해야지? ㅠㅠ

– 2013.09.22 –

32nd TOPIK 중급 Study Log # 3

These past few days I’m working on my intermediate vocabs. I managed to take note of all the words I do not know from the 18th TOPIK paper (and they are A LOT!) and I’m trying to go over them regularly.

I also printed the TOPIK Intermediate Vocabulary List from TOPIK.com. And no, I have no intentions of memorizing them. But I’m going over them one by one and I’m marking all the words I know. Will go over the list again as I progress in answering previous TOPIK papers and hopefully I can mark more and more words.

I also started doing a spreadsheet for words I am often confuse with. Words like 줄다, 졸다, 조르다 or 제하다, 제시하다 or 유지하다, 유치하다; and closely related words such as 사업, 상업, 기업, 장사, 무역, 직업, 직장, 취직 and 예금, 저금, 입금, 보증금. When I was a beginner, knowing what is X is Korean is enough for me, but now not only do I have to know that X can be A, B, C, D, E, F, G, but I also have to know how is A different from B and how B is different from C etc.

I’m not fond of memorizing but I came up with a crazy little idea to review my new vocabs. I’m currently going to the gym regularly. I used to count in Korean while doing my sets to practice my Korean counting skills but it’s kinda 재미없다 since it’s just from 하나 to 열다섯. So this time before I go to the gym, I prepare 15 new words and I use this words are my counter for my sets instead of 하나 둘 셋. It can be nerve-wracking especially when my muscles are aching already while I’m holding the weights and I can’t remember my next word, but I must it’s more fun than counting with numbers.

I’ll probably focus on vocabs for the next couple of weeks, then will do more grammar after. And then focus on writing and listening 2 weeks before the exam. I wish there’s more time. It’s getting more and more fun!

[뉴스] Pinoy tourists to South Korea expected to increase following relaxed visa rules

Pinoy tourists to South Korea expected to increase following relaxed visa rules

 (The Philippine Star) | Updated August 25, 2013 – 12:00am

MANILA, Philippines – Whe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relaxes its visa rules starting Sept. 1,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KTO) Manila Office expects more Filipino tourists to Korea.

Filipinos who have visited Korea at least once are now eligible for a one-year multiple-entry visa under the new rules.

Those who have visited Korea more than twice are eligible for a three-year multiple-entry visa.

And visitors who previously held a three-year multiple-entry visa can now obtain a five-year visa.

Rules have been relaxed for Chinese and other Southeast Asian nationals, too.

Sangyong Zhu, director of KTO Manila, is positive that easing visa rules will translate to more visitors to Korea.

“Korea is always ahead in visa processing compared by other countries. We are confident that visitor arrivals to Korea will surpass more than 12.5 million visitors again this year, “he said.

From January to July, Korea welcomed more than 6.3 million visitors.

This year, tourists from Philippines alone increased by 61.5 percent in March, 8.5 percent in April, 12.1 percent in May, 47 percent in June, and 74.4 percent in July compared to 2012.

For information, call the KTO Manila office at 880-0312 to 0313 or e-mail ktomanila@gmail.com.

꺄악!!!!!! This is good news! Getting a tourist visa to South Korea has always been a struggle for many Filipinos. I’ve been there. Done that. It’s NOT EASY! And now… now… I may be able to get a 3-year multiple-visa entry???!!!!! 꺄아아아아아ㅏㅏㅏㅏㅏㅏ!!!!! Thanks to this news my mood got better. I was, yet again, on a sour mood since yesterday… but now I can finally smile and have something to look forward to…. ^^

[일기] 그 사람이 다시 떠 올랐습니다

2013.09.09

나는 요즘에 한국어능력시험을 준비하는 중이다. 그런데 어젯밤에 공부하는 것은 대신에 그 사람 때문에 또 바보 같이 울었다. 갑자기 그 사람을 그립고 그 사람 목소리 다시 듣고 싶고 그 사람 얼굴도 다시 가깝게 보고 싶었다. 그래서 공부는 하지 않고 그냥 울었다. 울다가 막 잠을 잤다. 오늘은 그 사람을 다시 생각하지 않도록 열심히 공부하기로 했다. 어젯밤에 쓸데없는 슬픔과 아픔 때문에 시간 낭비라고 생각했다.

지금 18회 한국어능력시험 복습하고 있는데… 작년에 여백에 휘갈겨 쓴 메모를 보자마자… 기분이 딱 떨어졌다.

내가 쓴 메모 뭐냐고 물어보시면…
한 단어 주위에 원을 그리고 “와! 신기하다! 이 단어는 잘 알아! ㅇㅇ오빠에게 이 단어를 한번 들었잖아! ㅇㅇ오빠 덕분에 많이 배워나봐! ㅋㅋㅋ”이란 글씨 쓰고 하트까지 그렸었다.

진짜 못 살아! 계속 이렇게 생각 하면 그 사람을 어떻게 잊을까? ㅠㅠ

*corrected by Jay of lang-8.com

32nd TOPIK 중급 Study Log # 2

Since I wasted my evening crying over someone I shouldn’t be thinking, I must work double time on my TOPIK preparation today…

But I’m such on a lazy mood right now that it’s too tempting to watch my dramas instead. I’ve been a bit behind in Master’s Sun, and I’m starting to forget where I left off from The King 2 Hearts and my mom’s getting ahead of me in Dad, Where Are We Going? (I watch this drama twice. No substiles by myself, then with English subtitles with my mom. But since she’s getting ahead of me, I’ve seen two episodes with English subtitles with her. 안돼! I must continue watching without subs first! ㅠㅠ). And even if TEN 2 is starting to bore me, I’m still way too curious to see the next episode. I’ve finished re-downloading Me Too, Flower and looking forward to finally finishing it (accidentally deleted it while I’m in the middle of watching it a few months back ㅠㅠ). Now I’m so tempted to re-watch What’s Up Fox? too and My Name Is Kim Sam Soon (for the nth time!). And there are new recommendations I wanted to start on Flowerboy Next Door and Protect The Boss.

NO!

Must finish my goals for today for TOPIK first!

I’m almost done with the reading part of the 18th Intermediate paper. Hopefully I can finish it in less than an hour. Then will do a run down of all the new words and grammar patterns I encounter in the 18th paper and input them on Anki. Than I’ll go over the entire 18th paper once more. After that I can watch some dramas. And then try the 18th paper one more time before moving on to the 27th paper. Hmm… 그래 할 수 있지?

But I think I’ll watch just one episode of TEN 2 first… ㅋㅋ

[노래] 기다리다 / 오늘따라 보고 싶어서 그래

어쩌다 그댈 사랑하게 된 거죠
어떻게 이렇게 아플 수 있죠
한번 누구도 이처럼 원한 적 없죠
그리다고 천 번쯤
말해보면 닿을까요

울어보고 떼쓰면
그댄 내 마음 알까요
그 이름 만 번쯤 미워해볼까요
서운한 일들만 손꼽을까요

이미 사랑은 너무 커져 있는데
그댄 내가 아니니
내 맘 같을 수 없겠죠
그래요 내가 더 많이 좋아한 거죠

아홉 번 내 마음 다쳐도
한번 웃는 게 좋아
그대 곁이면 행복한 나라서
싫은 표정 한번 조차도

편히 지은 적 없죠
그대 말이면 뭐든
다 할 듯 했었죠
천년 같은 긴 기다림도

그댈 보는 게 좋아
하루 한 달을 그렇게 일년을
오지 않을 그댈 알면서
또 하염없이 뒤척이며
기다리다 기다리다 잠들죠..

나 언제쯤 그댈 편하게 볼까요
언제쯤 이 욕심 다 벌릴까요
그대 모든 게 알고 싶은 나인데
언제부터 내 안에

숨은 듯이 살았나요
꺼낼 수 조차 없는
깊은 가시가 되어

아홉 번 내 마음 다쳐도
한번 웃는 게 좋아
그대 곁이면 행복한 나라서
싫은 표정 한번 조차도

편히 지은 적 없죠
그대 말이면 뭐든
다 할 듯 했었죠
천년 같은 긴 기다림도

그댈 보는 게 좋아
하루 한 달을 그렇게 일년을
오지 않을 그댈 알면서
또 하염없이 뒤척이며
기다리다 기다리다 잠들죠..

그댈 위해 아끼고 싶어
누구도 줄 수 없죠
나는 그대만 그대가 아니면
혼자인게 더 편한 나라

또 어제처럼 이곳에서
기다리고 기다리는 나예요

아직도 바보 같이 기다리고 있는 것 같아…
기다리지마! 그 사람은 오지 않을거야.
절대로 오지 않을거야.
그래서 기다리지마라! 제발.

…근데… 오늘따라… 너무 그리워서 어떡하지?

오늘 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내가 알고 있던 그 모습 그대로 잘 지내는지
너무 걱정은 마 그냥 미련이 조금 남아서
혼자 라서 그래 기분도 울적해 생각이 났나봐

다시 올까 너 다시올까 설래이던 어느 밤
불꺼진 방안에 밤새도록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참 많이 울었어
다시 만나도 아닐 걸 난 아니까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정말 니가 너무 싫은데
아직 너 하나에 울고 웃는 내가 싫어

오늘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바람도 시원해 날씨가 좋으니
괜히 더 그러네

시간이 좀 더 지나면
한번쯤 다시 볼 수 있을까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게 되면
날 잊어버릴까

끝이라고 다 끝이라고 생각하면 할수록
니가 너무나 보고 싶어서 또 난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참 많이 울었어
다시 만나도 아닐 걸 난 아니까
기다리다 널 기다리다 정말 니가 너무 싫은데
아직 너 하나에 울고 웃어

보고 싶어 너 보고 싶어 참 많이 울었어
아무리 애를 써도 넌 안 오니까
그래도 나 더 기다리면 계속 너만 그리워하면
한번쯤은 날 볼 것 같아서
널 기다려

오늘 따라 그냥 좀 보고 싶어서 그래

Korean Drama Monologues

As I’ve mentioned on a previous post, I love Kdrama monologues. I googled Korean Drama Monologues to get the link to Anno’s Kdrama Monologues posts and I came across misogirly’s youtube channel. I believe she’s a Korean based in Texas. She posts videos of herself doing Kdrama monologues and I must say I love them.

My favorite so far is this one:

 

She also did a monologue from Gil Ra Im’s scene in Secret Garden.

 

나도 이 같은 거 한번 해보고 싶어… ㅋㅋㅋ

*this is a scheduled post*

Byeong Hee Monologue

Ever since Anno of Acquiring Korean started posting Korean Drama Monologues I’ve been a “fan” of such monologues from Korean dramas. It’s really a fun way learning Korean while following the monologues of your favorite actors and/or favorite dramas.

I recently joined a new gym so I was trying to create a new playlist I can listen to while working out. Last night I was rummaging through my old music files when I came across a short mp3 file I captured from a scene – a monologue from What’s Up Fox?. I realized it’s been a long time since I last listened to it so I played it and I was very surprised that by merely listening to the audio file I can now understand 90% of the entire monologue. Maybe even 95%? It literally gave me goosebumps and if only it was not past midnight I probably would have jumped around my room.

I’m glad What’s Up Fox? is uploaded in MBCClassic’s channel in youtube AND that the particular monologue I’m talking about is on an entire separate cut!!! ^_^

I remember the reason why I captured this particular scene was because of the background song 늦은 시작. Since I’ve watched this scene, and until now it has always been my most favorite Kdrama OST.

I also remember many years back  I was trying to mimic Byeong Hee (Go Hyun Jung’s character) while this was playing as part of my playlist and a good friend laughed so hard because she found it quite amusing. I was just mimicking it then without any idea what Byeong Hee is talking about. But listening to it again for the first time in years was a totally different experience for me. I can’t believe I’ve already improved THAT much. ^^

At the same time I now have a better “understanding” of this scene. Back then, even though I’ve seen this drama thrice (or more?) and with English subtitles, of course, I realized never really understood this scene. I only like it because of the background music… but now it’s a totally different story… 이제 철수의 마음 잘 이해 할 수 있어. 내가 철수랑 너무 비슷하나봐. 그리고 그 사람이 병희랑 비슷하더라! 이 장면은 우리 불쌍한 첫 사랑 이야기야. Ah, makes me want to re-watch this drama! It looks like this drama’s going to be back on my Top 10 list. I’ve removed it from the list because I’ve been liking more and more dramas but it looks like it’s going to find itself back on the list.

Here’s the transcript that I got from THIS BLOG.

거기 있니?
그 날… 미안했다 철수야.
난 너 좋으라고 그런 건데 생각해 보니까 내가 좀 심했어. 미안해.
그리고 그날 말 안한 게 있는데.
실은 너… 무지 매력 있어.
나한테만 남자가 아닌거지 사실 너 얼마나 멋지고 괜찮은 녀석인데.
너 공고 가야 한다고 그랬을 때, 나도 뭐 승혜랑 같이 반대하긴 했지만, 나 너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나이만 어렸지 줏대 있네.
누가 뭐래도 넌 너 하고 싶은대로 하면서 사는 것 같애.
여행가서 소식 없을 때도 걱정은 했지만 나 네가 얼마나 부러웠는데.
나도 너처럼 세계여행 하는게 꿈이지만, 알잖냐.
나 저지르지 못하는 거.
그니까 내 말은 너 참 괜찮은 녀석이라는 거야.
야, 어쩜 내가 10살만 어렸어도 너한테 반했을지도 모른다. 진짜야.
근데 어쨌든, 난 지금 이렇잖니.
야, 어떻게 생각하면 네가 나 좋다는 거, 미안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해.
나이 들어서 추억하면 마음이 참, 좋을 것 같애.
근데 너한테 참 못됐다. 그치?
그니까, 어쨌든 철수야, 난 나한테 어울리는 사람이 있고 너는 너한테 어울리는 사람이 있는거야.
시간 지나면 나같은 거 별게 아니게 되니까 너무 그러지 말고.
야, 밥은 먹었니? 내가 김밥 사왔거든?
나 좋아하는 소고기 김밥이야. 야, 좀 받어. 철수야.
야, 그런다고 밥도 안 먹으면 어떡하냐, 이 바보야.
니가 이러면 내가 너무 미안하잖아. 내가 뭐라고 밥도 안 먹고…
철수야. 미안해. 미안해, 철수야…
김밥 놓고 갈게, 알았지?

(철수) 걱정하지마. 그냥 며칠 쉰 거야.

그랬구나. 잘 쉬었어?

(철수) 어. 김밥 잘 먹을게.

그래. 내 김밥은 평생 사줄 수 있다.

(철수) 평생?

어. 평생.

(철수) 고마워.

별 게 다 고맙다. 나 간다.

(철수) 누나. 누나도 꽤 괜찮은 여자야.

알어.

(철수) 모르는 줄 알았지.

나 간다.

After reading the transcript I can say I now understood it 99%; however, I’m not sure now whether it’s really because my Korean has improved over the years… or simply because I’ve heard this same (almost exact) bullshit words from 그 사람. ㅠㅠ

거절해주는 사람들이… 왜 그렇게 비슷해? 한국에 거절 학원이 있어? 진짜 있으면 병희와 그 사람도 그 학원 좀 다녔나보다. 같은 반 (아마 ‘자기보다10살어린고백해준사람에게거절해주는방법’ 반). 똑같은 대사로 따랐잖아. 미안한다고? 고맙다고? 그리고 걱정해주는 척했어? 웃기시네!

Anyway it looks like What’s Up Fox? deserves a full re-watch. And this time from Chul Soo’s perspective.